신제품 신기술 정보

 

전자부품 & 재료

일반 전자부품

고주파 반도체 부품

고주파 전자부품

영상처리 반도체

배터리·전원관리

센서 및 검지부품

전자재료 & 물성

 

전자장치 & 소프트

컴퓨터 & 주변기기

마이크로컨트롤러

영상·음향장치

화상처리장치

무선통신장치

이동통신장치

위성통신장치

전원공급장치

계측장치

검사장비

개발 툴 & 실험키트

네트워크·인터넷장비

디스플레이·전광장치

산업전자·자동화장치

전력전자 시스템

기타 전자응용장치

산업용 소프트웨어

 

     HOME

 

 

 

삼성전기, 휴대폰용 초소형 무선랜 모듈 개발

삼성전기(대표 강호문)는 휴대폰용 무선랜 모듈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1분기 내에 휴대폰을 이용해 빠르고 저렴한 요금의 무선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휴대폰용 무선랜 모듈은 크기가 매우 작고 소비전력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기존 PDA용 무선랜 모듈과 비교해 크기는 90% 이상 줄었고 소비 전력은 53% 수준이다. 삼성전기는 이 제품의 크기를 줄이기 위해 800도 정도의 저온에서 세라믹기판과 금속을 동시 가공해 기판을 만드는 LTCC 공법을 사용했다. LTCC 공법을 사용하면 기판 내부에 미세회로 구현과 일부 부품의 기판 내부 삽입이 가능, 전체 크기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이 제품은 또 최대 초당 11Mb의 속도를 내며 보통 초당 4.5Mb 속도가 나온다. 삼성전기 측은 이 속도가 현재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3세대 휴대폰에 비해 2배 이상 빠른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 제품을 이용한 휴대폰으로 인터넷 서비스를 받으면 비용 면에서도 현재의 무선인터넷에 비해 훨씬 유리하다. 또 내년 초 서비스 예정인 무선인터넷전화(VoIP)도 사용 가능해 휴대폰 통화료의 절감도 기대된다.
삼성전기는 이번에 개발한 무선랜 모듈이 공급에 대해 국내외 휴대폰 업체와 협의를 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휴대폰 업체를 대상으로 한 실제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3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삼성전기 최봉락 상무는 “휴대폰용 무선랜 모듈 시장은 2007년까지 연평균 93%의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며 “삼성전기는 이 시장에서 2005년 매출액 200억원 이상, 2007년에는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해 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재일자 : 2004/12/02

 

마이프리컨시, PLL과 수정발진기 결합제품

정확한 주파수를 출력하도록 하는 PLL과 수정발진기를 결합한 제품이 나왔다.
수정 부품업체 마이프리컨시(대표 이순례 http://www.myfrequencyxtal.com)는 위상고정루프(PLL)에 온도보상수정발진기(TCXO)가 결합된 모듈을 개발,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제품은 PLL 모듈 위에 5×3.5㎜의 TCXO를 탑재해 최대 6GHz대의 안정된 주파수를 공급할 수 있다.
PLL은 주변환경이나 회로적 영향으로 인해 출력주파수가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시켜주는 장치로 발진기가 출력할 수 없는 고출력 주파수를 합성해 주파수 가변기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 TCXO는 온도보상기능을 갖춰 수정이 주변의 온도가 변해더라도 안정된 주파수를 출력해 주는 부품이다.
이 같은 기능의 PLL과 TCXO를 결합한 제품이 출시됨에 따라 휴대폰 등 무선으로 정보를 주고 받는 각종 통신·방송기기 설계 및 제조가 보다 유리해 질 전망이다.
이순례 사장은 “이번 결합 제품은 지난 15년간의 수정부품 제조 노하우가 만들어 낸 결과”라며 “PLL과 TCXO 두개를 각각 구입하는 것보다 TCXO 하나만큼 가격도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이프리컨시는 표면실장(SMD) 및 쓰루홀 패키지 등 모든 형태의 TCXO 생산이 가능한 TCXO 풀라인을 갖추고 있는 수정부품 전문 업체다.
게재일자 : 2004/11/16

 

파트론, 블루투스 칩 안테나 개발 및 양산

무선고주파(RF) 부품 생산업체 파트론(대표 김종구 http://www.partron.co.kr)은 근거리 통신을 위한 블루투스 칩 안테나를 개발, 양산에 돌입한다고 2일 밝혔다.
블루투스란 반경 20m이내의 근거리에서 2.4GHz의 LB파수 대역을 이용해 무선으로 데이터를 교환하게 하는 기술로, 최근 고가형 휴대폰을 중심으로 급격히 탑재되고 있다.
파트론이 이번에 개발한 안테나는 내장형 안테나에 채택돼온 PIFA(역 F자)와 루프(LooP) 모양으로 설계돼 신호감지를 최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안테나의 경우 적층형 헤리컬(나선형)구조로 금속 등의 전파 방해 물질이 있을 때에는 신호감지 기능이 떨어졌으나 파트론은 이러한 단점을 해소했다.
김종구 사장은 “적층형 구조의 안테나는 소형화에는 유리한 대신 새로운 제품을 만들 때에는 3주이상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면서 “이번 제품은 세라믹 블록의 표면에 전극 패턴을 그려넣어 설계변경이 용이해 샘플제작기간을 3일 이내로 대폭 단축했다”고 말했다.
또, PIFA와 루프 방식의 안테나는 세라믹 블록의 유전손실이 적으며 1에서 3dB정도의 특성을 갖는다. 제조공정도 단순해 가격도 저렴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파트론은 현재 3.0*2.0*1.0, 5.8*2.0*2.1, 9.0*2.0*1.2 등 휴대폰의 형태에 따른 다양한 사이즈를 개발 완료한 상태다. 중국공장내에 양산 설비를 갖춘 상태여서 이달부터 생산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게재일자 : 2004/11/05

 

광전자, 최소 칩사이즈패키징 기술 개발

광전자(대표 이택렬 http://www.auk.co.kr)는 RF용 트랜지스터·다이오드 등을 최소형으로 패키징할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광전자가 개발한 칩사이즈패키징(CSP) 기술은 소자의 외부 리드 없이 직접 기판 위에 심는 SMD(표면실장디바이스) 방식을 적용, 칩 사이즈에 근접하는 1.0x0.6x0.45㎜의 초소형이면서 무게도 0.0006g의 초경량을 실현했다.
광전자는 이 패키지는 기존보다 실장 면적을 최대 84%까지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전자는 이미 이 패키지를 적용한 제품을 일부 샘플 출하하고 있으며, 이달부터 위성통신·모바일폰·케이블모뎀·GPS 송수신단 등 초소형 또는 경량화가 요구되는 부품소자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광전자 측은 “이번 업계 초소형 CSP는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휴대폰용 반도체시장을 겨냥해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한 것으로 지난해 2월 개발에 착수해 약 1년 6개월 만에 샘플 출하에 성공했다”며 “이 크기의 패키지는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두번 째의 초소형·초경량 제품으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재일자 : 2004/09/13

 

파트론, 휴대폰용 및 GPS용 온도보상형 수정발진기 개발

이동통신용 RF 부품업체 파트론(대표 김종구 http://www.partron.co.kr)은 5032(5.0×3.2mm)급 휴대폰용 및 GPS용 VC TCXO(온도보상형 수정발진기)를 개발, 월 100만개(휴대폰용 80만 개·GPS용 20만 개) 규모의 양산 설비 구축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VC TCXO는 주변의 온도변화에 따른 주파수 교란을 보정해 고정 주파수를 발진, 휴대폰 등 제품에서 음성 테이터 신호의 안정적인 전송을 가능하게 해주는 핵심 부품이다.
파트론이 이번에 개발한 기종은 13MHz·19.2MHz·26MHz 주파수 대역을 지원하는 휴대폰용 제품과 16.3676MHz·24.5535MHz 대역을 지원하는 GPS용으로 공급가는 휴대폰용 1100원, GPS용 1600원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회사 측은 다음달부터 3.2×2.5mm 크기의 VC TCXO 개발에 착수, 연내 양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회사 김종태 이사는 “휴대폰용 VC TCXO 시장 규모는 5조 원으로 NDK·교세라 등 일본 업체가 80% 이상 점유하고 있다”며 “일본 업체와 동일한 성능이 있는 이번 신제품은 가격경쟁력에서 앞서고 있어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게재일자 : 2004/07/21

 

파트론, SMD 타입 수정발진기 국내 첫 개발

이동통신용 RF 부품 및 수정발진기 생산업체인 파트론(대표 김종구 http://www.partron.co.kr)은 국내 최초로 3225(3.2×2.5mm)급 표면실장(SMD) 타입의 수정발진기(Crystal Oscilator) 개발에 성공, 8월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수정발진기는 휴대폰·무선랜·MP3플레이어·디지털카메라 등 완제품에서 기준 주파수를 발생시키는 필수 부품으로 완제품 업체의 수요가 지난 하반기부터 5032급 제품에서 3225급 제품으로 넘어가고 있고 3225 제품은 그간 전량 일본 업체에 의존해 왔다.
이에 따라 파트론은 3225급 수정발진기 세계 시장 규모가 올해 약 1100억 원 규모로 추정되지만 조만간 5500억 원대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측, 초소형 수정 발진기 수요를 적극 공략해 일본의 시장 점유율을 일부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신제품은 수입 제품과 동일한 특성을 구현하는 등 ‘핀투핀(PIN-TO-PIN)’ 대응이 가능, 우수한 성능을 보유한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측은 이달부터 샘플을 출시할 계획이며 공급가는 아직 미정이지만 기존 5032급 제품보다 소폭 오른 수준에서 책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 김종구 사장은 “현재 월 50만 개 수준인 청주 공장을 이달 중 평택 포승 공단의 신규 사업장으로 확장·이전하면 이달 말지 월 150만 개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며 “최근 외국의 휴대폰 업체가 초소형 수정발진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회사는 평택 포승공장 이외에도 현재 중국 연태 공장에 수정발진기 생산설비를 증설중에 있으며 연내 월 300만 개 수준의 생산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게재일자 : 2004/06/03

 

 

Copyright © 2003 국제테크노정보연구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