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0년 2월

삼성전자,
파장분할다중방식 이득평탄화 필터 세계 최초개발

삼성전자(대표 윤종용)가 초고속 정보통신망의 신경망 역할을 하는 파장분할다중방식(WDM) 이득평탄화필터(GFF:Gain Flattering Filter)를 세계 최초로 개발, 양산에 들어갔다고 최근 밝혔다.

WDM이란 케이블을 구성하는 각각의 광섬유에 여러개의 파장을 가진 광신호를 한꺼번에 담아 전송하는 방식으로 기존망을 그대로 이용하면서도 케이블망을 증설한 것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해주는 기술이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WDM용으로 개발한 GFF는 대량의 신호를 한가닥의 광섬유로 전송, 통신용량을 기존 제품의 10배 수준으로 늘려주는 통신신호 증폭용 핵심부품이다.

삼성 측은 『이번에 개발된 필터가 기존 제품에 비해 디자인 및 제작이 쉬우며 평신호 전송시 발생하는 데이터 손실을 크게 줄인 데다가 미국 루슨트나 일본 후지쿠라에서 구현하지 못한 온도 보상법을 세계 최초로 적용함으로써 통신용량 증가에 획기적으로 기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또한 다양한 광신호처리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디자인하면서 제조단가를 기존 제품의 25% 수준으로 크게 낮춰 시장경쟁력을 확보했다. 삼성전자 광소재팀은 『이달부터 이득평탄화 필터의 본격 생산에 돌입해 연간 5만개의 생산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