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1년11월


넷스테크놀러지,
'초집적 서버' 세계 첫 개발

하나의 유닛에 20개의 서버를 탑재해 기존 서버보다 5배 이상 컴퓨팅 파워를 낼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초집적서버(ultra dense server)가 국내 벤처기업에 의해 개발됐다.

넷스테크놀러지(대표 신명윤)는 자사의 서버 개발팀이 하나의 유닛에 10∼20개의 서버를 탑재할 수 있는 새로운 서버 집적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버보다 월등한 성능을 발휘하는 인텔 펜티엄III 제온 프로세서 기반의 초집적서버 ‘엔터플렉스 2100’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제품은 그동안 보급됐던 랙마운트 서버 방식과 달리 하나의 유닛에 여러개의 서버를 얹어 기존제품의 5배 이상의 컴퓨팅 파워를 구현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급격한 수요확대가 예상된다.

‘엔터플렉스 2100’은 특히 서버에 중요한 신뢰성·확장성·유연성·사용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으로 4U(1U=1.44㎝)에 20개의 서버를 탑재했으며 기가비트 네트워크 스위치가 내장된 차세대 서버로 운영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또 19인치 표준랙(42U)에 최고 200개의 서버를 설치할 수 있고 설치면적도 최대 5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이 제품은 단순히 CPU의 집적도를 높이는 차원을 넘어 네트워크 컴퓨팅 개념을 도입, 스위치를 서버 안에 내장함으로써 운영자가 서버를 설치하는 데 별도의 네트워크 스위치나 케이블링 작업이 필요없도록 설계했다.
설치시간 역시 웹 기반의 중앙관리시스템을 통해 여러대의 서버를 동시에 설치할 수 있어 기존 방법에 비해 90% 이상 줄일 수 있다.

이 회사 신명윤 사장은 “초집적 서버는 하나의 유닛에 10∼20개의 서버를 탑재한다는 점에서 유닛 단위의 기존 신서버보다 한단계 앞선 개념의 서버”라며 “이번 서버 개발을 계기로 2∼3년 안에 세계 서버 시장에서 초집적 서버의 비중이 확대됨은 물론 국내 서버의 최대 수요처인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업계에서 도입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