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1년 2월


아이디텍통신
,10Mbps 초고속 인터넷 장비 개발

아이디텍통신(대표 이기태)은 기존 전화선을 이용, 10Mbps의 정보를 양방향으로 보낼 수 있는 가입자용 초고속 인터넷장비 nEOVL(New Ethernet Over VDSL Line)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 6개월 동안 4억원의 투자비를 들여 개발된 이 장비는 집중장비(nEOVL-m101)와 단말기(nEOVL-c101)로 구성돼 기존 방식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보다 빠르게 정보를 보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향후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의 기본인프라가 될 「광+LAN」방식이면서도 기존 전화선을 LAN처럼 이용하는 nEOVL은 가입자당 20만원 정도면 상하향 모두 10Mbps의 전송속도를 얻을 수 있어 초고속정보통신 건물 1, 2등급을 받은 아파트단지의 구내용으로 적합하다는 것이다.

특히 기존 홈LAN 이나 B&A장비 등 초고속 가입자장비는 2Mbps 이하 속도에 전송거리가 300m 정도지만 이 장비는 10Mbps의 속도로 1㎞까지 전송품질을 보장, 한 개의 건물 안에 이 장치를 설치할 경우 별도의 LAN 케이블을 설치할 필요 없이 건물내 전화선을 통해 주문형 비디오(VOD)나 원격 교육 등 다양한 양방향 영상서비스를 받아 볼 수 있다. 또한 이 장비는 스위칭 허브기능이 갖춰져 있어 별도로 대당 30만원 정도하는 허브 장비를 구입할 필요도 없고, 국제 규격에 의한 통신망
관리시스템(SNMP)이 내장돼 있어 관리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
아이디텍통신은 이 기술을 특허 출원중이며 다음달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상반기 중에는 라우터기능을 내장한 복합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문의 (02)566-0782, 3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