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1년 1월

디지털앤디지털,
차세대 디지털비디오 녹화기 국내 최초로 상용화

TV방송의 시청 패턴을 바꿔놓을 차세대 디지털비디오녹화기(PVR:Personal Video Recorder)가 벤처기업에 의해 국내 최초로 상용화됐다.
디지털앤디지털(대표 이규택)은 지난 98년 11월부터 2년간 50억원의 연구개발비와 20여명의 연구인력을 투입해 자체기술로 PVR를 독자개발하는 데 성공, 다음달부터 국내시판은 물론 해외수출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PVR는 전세계적으로 이제 막 시장이 형성되기 시작하는 미래상품으로서, 최근 미국에서는 티보(Tivo)와 리플레이(Replay) TV가 각각 소니·필립스·파나소닉으로부터 OEM으로 공급받아 400∼600달러에 판매하고 있으나 값이 비싸고 단순 녹화기능만 지니고 있다.
이에 반해 이번에 디지털앤디지털이 개발한 제품은 300달러선으로 가격경쟁력과 함께 인터넷 웹브라우저와 원격제어 등 고급기능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 이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회사가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PVR는 30GB 용량의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내장해 기존 아날로그 지상파 방송과 케이블방송은 물론 위성방송까지 수신, 별도의 테이프 없이 최고 30시간까지 디지털방식으로 녹화/재생할 수 있는 차세대 디지털세트톱박스다.
특히 생방송되고 있는 프로그램을 마치 녹화돼 있는 프로그램처럼 되감기, 중지, 고속감기 등 VCR처럼 제어할 수 있어 시청자가 원하는 프로그램만 시청할 수 있다. 또 인터넷 웹브라우저를 내장하고 있어 시간과 장소에 구애없이 인터넷 방송, 홈뱅킹 등 인터넷 서비스와 주문형비디오(VOD), 홈쇼핑, 가상현실, 디지털방송 등 양방향 디지털서비스를 가능케 한다.

PVR는 현재 소니, 필립스, 파나소닉, 샤프 등 전세계에서 단 4개 업체만이 현재 개발해 판매하고 있으며 LG전자, 삼성전자, 대우전자 등 국내 가전3사도 올해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앤디지털은 올해 초부터 미국, 중국, 유럽 등 전세계 15개국에서 신제품 로드쇼를 개최해 본격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용어설명
PVR은 TV본체나 세트톱박스에 30∼50GB 용량의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내장해 30시간 이상 분량의 방송프로그램이나 각종 인터넷콘텐츠를 녹화·재생할 수 있는 일종의 개인용 디지털녹화기.
원하는 프로그램만 녹화할 수 있는 지능형 예약녹화기능과 광고방송을 뛰어넘는 스킵(skip)기능, 원격예약녹화기능, 인터넷기능 등 첨단기능을 내장하고 있으며 방송서비스업체와 연계해 양방향 방송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