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0년 8월


삼성전자,
알파칩 탑재 보급형 마더보드 출시

삼성전자(대표 윤종용)는 600㎒의 고성능 알파칩을 탑재한 100만원대 보급형 주기판(모델명 UP1100)을 이달부터 출시, 국내외 고성능 컴퓨터 시장공략에 들어갔다고 최근 밝혔다.

이 주기판은 AMD사 칩세트를 기반으로 컴퓨터 주기판의 표준규격인 ATX로 설계됐으며 1기가플롭스(Flops : 초당 10억번 부동소수점 연산 수행) 이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국내에서는 인텔, AMD 등 외산 CPU를 수입, 주기판에 조립해 왔으나 이번에 삼성전자가 CPU 및 주기판을 직접 생산, 판매해 국내 CPU사업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시제품을 국내외 주요 고객들에게 제공해 알파칩의 고성능, 저렴한 가격, 기존 제품 절반 정도의 크기에 대해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최근 부동소수점 연산능력이 필수적인 첨단 과학기술 관련분야에서 고가의 벡터 슈퍼컴퓨터 대신 저비용, 고성능의 리눅스 기반 클러스터링 슈퍼컴퓨터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대학교나 연구기관이 늘어나고 있어 이번 보급형 알파칩 주기판으로 연간 700만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또 이 제품을 바탕으로 올 연말까지 1U(1.75인치) 높이의 섀시에 들어갈 수 있는 슬림형 주기판도 개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보급형 주기판 출시로 국내외 슈퍼컴퓨터 시장에 대한 알파칩 마케팅을 강화, 2003년까지 고성능 슈퍼컴퓨터용 CPU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 회사의 CPU사업팀 서광벽 전무는 『이번 보급형 알파칩 주기판은 알파칩 특유의 고성능과 크기와 가격은 물론 알파칩을 보드에 직접 부착하는 칩온보드(Chip On Board)기술을 적용해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비메모리 전략제품인 알파칩으로 지난해 고성능 슈퍼컴퓨터용 시장의 21.6%를 점유, 1, 2위를 다투고 있다.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