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0년 11월


메디슨, 디지털엑스레이 상용화 성공

필름 없이 영상을 볼 수 있고 환자의 엑스레이 피폭선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디지털 엑스레이(DR)가 국내 처음으로 상품화됐다.
메디슨(대표 이민화)은 자체 개발에 성공한 DR(모델명 MDR-500C)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품목 허가를 획득함에 따라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고 최근 밝혔다.

DR는 기존 아날로그 방식과 달리 피사체를 통과한 엑스레이가 CCD 디텍터(detector)에 의해 디지털 영상으로 구현되는 것으로, 그동안 2∼3개 벤처기업이 시제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은 했지만 상품화가 이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품에는 기존 알루미늄 재질보다 투과도가 훨씬 좋은 고성능 DR 전용 파이버(fiber) 재질의 그리드를 장착하고 있어 낮은 엑스선 피폭선량으로도 촬영이 가능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또 촬영 즉시 영상을 확인할 수 있고 연속 촬영이 가능하며 획득한 영상은 PC 하드디스크에 3000장 이상 저장해 DB를 통해 관리할 수 있다.
이밖에 의료영상전송에 관한 국제표준 프로토콜인 DICOM(Digital Imaging Communication On Medicine)3.0을 채택,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등 의료정보시스템과 연동시킬 수 있음은 물론 인터넷을 통한 네트워킹도 가능하다.
메디슨 엑스레이사업부 김영모 사업본부장(상무)은 『DR는 필름 없는 병원, 네트워크 병원을 구현하는 핵심장비』라며 『의료기관간 영상을 주고 받음으로써 실질적인 원격진료가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