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       Next  

NEWS 2000년 2월

삼성전자,
최대 8시간 20분까지 녹음 가능 디지털 녹음기 개발

삼성전자(대표 윤종용)는 자사 분사 벤처기업인 심스벨리와 공동으로 16MB용량의 플래시메모리를 내장했으면서도 최대 8시간 20분까지 녹음이 가능한 디지털 녹음기(모델명 SVR­S820)를 개발, 시판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디지털녹음기는 압축방식을 기존 제품과 달리 DSP(Digital Signal Process)그룹의 트루스피치 알고리듬 방식을 채택하고 특히 500㎐에서 3.5㎑까지 샘플링 주파수 대역을 적용해 녹음시간을 대폭 늘린게 특징이다.

이 제품의 최대 녹음시간 8시간 20분은 기존 일본산 디지털 녹음기의 최대 녹음시간 4시간에 비해 2배 이상 긴 것이다.

이 제품은 또 디지털 제품의 특성인 구분기능(폴더)을 살려 4개의 폴더에 각각 99개씩 총 396개의 메시지를 녹음, 저장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필요 부분만을 반복청취하는 기능, 소리가 없을 때 불필요한 녹음을 방지하는 음성감지 녹음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채택하고 있다.

이 밖에도 녹음 내용을 PC를 통해 편집과 저장은 물론 전자우편을 통해 발송할 수도 있으며 컴퓨터와 전화기 및 오디오 등과 전용라인으로 연결해 녹음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소비자가격은 26만5000원.  문의 (02)565-7157∼8

                            Top ▲     


    전자통신기술정보     자료신청    Technical Info    기사제보    전문기술자료    회원등록(무료)